“美, 北핵불능화하면 연내 테러지원국 해제”

▲ 6자회담 미북 수석대표 ⓒ연합

미국 정부는 북한이 모든 핵프로그램 신고와 불능화 조치에 돌입하고 일본인 납치문제에 진전이 생긴다면 연내 테러지원국 지정을 해제하기로 결정했다고 교도통신이 13일 보도했다.

통신은 6자회담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미·북 관계 정상화를 위해서는 핵물질 제거 등 ‘최종단계’의 실행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완전한 비핵화에 앞서 북한이 미 적대시 정책의 상징으로 간주하는 테러지원국 지정을 연내에 해제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 경우 “미북관계가 극적으로 진전될 가능성이 있다”고 통신은 전망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8월 중국 선양에서 열린 비핵화 실무회의에서 처음으로 연내 핵불능화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전했고, 북미관계정상화 실무회에서도 이같은 입장을 재차 밝혔다.

미국은 이에따라 “북한측이 해야 할 것을 하다면 우리도 취할 것을 실행에 옮기겠다”는 입장을 보이며 테러지원국 연내 해제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앞서 북한은 지난 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미국이 테러지원국 지정을 해제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미 국무부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추가 행동을 취하지 않은 상황에선 해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이를 부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