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핵문서 현재까지 조작 증거 없다”

북한이 최근 미국에 건넨 1만8천여 페이지에 달하는 핵 관련 문서에 대한 1차 예비조사 결과 ‘진짜 같다’는 잠정결론을 내렸다고 20일(현지시각) VOA가 전했다.

이 방송은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 “북한이 제출한 문서들은 많은 기술적 자료를 담고 있다”며 “아직까지는 북한 핵 문서가 조작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부시 행정부는 지난 8일 북한으로부터 핵 문서를 넘겨받은 후 국무부와 중앙정보국(CIA), 에너지부 요원 등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반을 만들어 검증 작업에 착수한 상태다. 미국은 핵 문서를 번역해 분석하는데 수개월이 걸릴 수도 있을 것으로 판단, 지금까지의 작업 결과를 담은 임시보고서를 만드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이와 관련,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9일 “앞으로 할 일이 많다”며 “분석 작업 완료 전에 중간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작성해 6자회담에 회람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핵 문서와 관련해 과거 클린턴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에서 북한 핵 문제를 다뤄온 미 외교협회의(CFR) 게리 세모어 부회장은 “이 문서가 문제의 핵심인 플루토늄 추출량을 밝히는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 정보당국은 그동안 위성사진 등을 근거로 북한이 40~50kg의 플루토늄을 추출했을 것으로 추정해 왔다. 반면 북한은 자신들이 30kg 정도만 추출했다고 주장해왔다. 양측 간에 약 10~20kg의 차이가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워싱턴의 민간연구소인 헤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거 연구원은 미국의 합동조사반이 북한 핵 문서를 주로 2가지 측면에서 검증하고 있을 것이라며, 하나는 문서 자체의 ‘과학적 완결성’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클링거 연구원은 미 정보당국이 문서 검증만으로 정확한 플루토늄 추출량을 파악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이유로 세모어 부회장은 “부시 행정부가 1차 문서 검증이 끝난 다음 핵 전문가를 북한에 보내 시료를 채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변 핵 시설에서 시료를 채취하는 것은 물론 북한 과학자들을 면담해야만 비로소 플루토늄 프로그램의 전모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