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탄도미사일 요격레이더 日 추가배치 추진”

북한의 미사일발사와 핵실험 이후 미국측이 미 본토를 겨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요격을 위해 조기경계레이더 ‘X밴드 레이더’를 일본에 추가배치하겠다는 의사를 일본 방위청에 타진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 5월 주일미군 재배치를 최종합의한 뒤 아오모리(靑森)현 항공자위대 기지에 이 레이더를 배치했으나 북한의 미사일감시를 더욱 강화한다는 명목으로 추가배치를 추진하는 것이다.

신문은 미측이 추가배치를 타진한 시점은 지난달 중순이라며 미 본토를 사거리로 둘 가능성이 높은 북한의 장거리탄도미사일 ‘대포동 2’의 감시강화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한국에 주둔한 주한미군과 오키나와의 주일미군 가테나기지의 방어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했다.

일본 당국이 수용할 경우 레이더가 배치될 것으로 예상되는 장소는 규슈(九州)나 주코쿠(中國)의 동해쪽 자위대기지가 유력시된다.

현재 탄도미사일 방어를 위해 일본에는 대기권 밖에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SM3를 탑재한 이지스함 ‘샤일로’가 지난 8월 도쿄 부근 요코스카기지에 배치된데 이어 9월 이후에는 오키나와 가테나 기지에 지대공유도탄 PAC3를 운용하는 4개 중대가 전개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