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제외 5개국 ‘對北제재’ 추진”

미국은 중국이 제의한 비공식 6자회담에 북한이 응하지 않을 경우 나머지 5개국만으로 회의를 열어 제재를 발동하는 방안을 제의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복수의 회담 소식통을 인용, 8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이는 미국이 유엔 안보리를 통한 대북(對北)제재와는 별도로 다국간 협의틀을 이용해 대북 포위망을 구축하려는 새로운 구상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시아를 순방중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차관보도 7일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에게 이 제안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한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은 미국의 새로운 제안을 지지하고 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한국, 중국 외무장관과의 전화회담에서 “5개국 협의구상”을 받아들이라고 설득했다.

한국은 기본적으로 협의개최를 받아들이기로 하고 미국에도 최근 그런 의향을 전달했다.

17일 시작되는 주에 비공식 회의 개최를 추진중인 중국은 미국의 새 구상에 대한 태도표명을 보류했다.

교도통신은 11일부터 북한을 방문할 예정인 우다웨이 부부장의 설득을 북한이 받아들일 지 여부가 향후 외교 프로세스의 향방을 점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은 북·미협의를 성사시키기 위해 7월중 비공식 6자회담을 열자고 지난달 관계국에 제의했다.

미국 정부 내에서는 비공식회담 개최를 놓고 논의가 이뤄졌지만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참가’를 주장했다.

라이스 장관은 대신 북한이 참석하지 않을 경우 나머지 5개국이 회의를 열자고 제의했다.

부시 정부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후에도 이 방침을 견지하고 있다.

5개국 협의를 이용해 각국의 법적 틀을 이용한 ’다국제재’를 주도한다는 구상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