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인권 회의 비용 197만달러 지원

미국 국무부는 올해 인권단체인 `프리덤 하우스(Freedom House)’에 북한 인권관련 국제회의 개최 비용으로 모두 197만달러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국무부의 한 관계자는 “프리덤 하우스에 올해 인권관련 회의 개최 비용으로 197만달러의 보조금을 제공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비용 제공 시점과 회의의 시간과 장소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사항은 밝힐 수 없다”면서 언급을 거부했다.

미국 의회는 지난해 말 북한인권법과 관련해 2005년도 미정부 세출예산에 북한 인권 국제회의 개최 비용으로 200만달러를 배정했었다. 의회는 당시 예산안과 함께 작성한 보고서에서 “의회 대표들은 프리덤 하우스에 관련 예산이 집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무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이번에 지원 자금이 왜 200만달러가 아닌 197만달러로 결정됐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우리의 예산 절차상 문제”라고만 대답했다.

한편 프리덤 하우스의 마이클 골드파브 대변인은 북한 인권과 관련한 국제회의 개최에 대해 “아직 회의 시간과 장소는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