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위폐·마약 등 불법활동 근절시킬 것”

미국은 2일 북한이 외화를 벌어들이기 위한 위폐제작, 마약거래 등 불법적인 활동을 오랫동안 벌여왔다며 이를 국제사회의 협력을 통해 근절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필립 크롤리 미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우려되는 정책과 직접 관련되는 개인 및 기관들에 대해 계속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위폐제작에 대한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북한이 돈을 벌기 위해 위폐제작에 직접 관련돼 있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추가 대북제재와 관련, “조만간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할 것이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에 의한 일련의 도발 행위 결과로 북한은 수주 내에 추가적 조치들이 취해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롤리 차관보는 “만일 북한이 계속 일련의 도발 행위를 한다면 대가가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북한이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아인혼 미 국무부 대북제재 조정관도 3일 주한 미대사관 공보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불법활동에 관여한 기업과 개인을 지정해 북한의 재산이나 자산을 봉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불법 활동에는 미국 화폐 위조, 국제금융 및 은행 시스템상 불법적이고 기만적인 행위가 포함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아인혼 조정관은 수주내에 불법활동에 연루된 북한 기관·기업·개인의 리스트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인혼 조정관은 이날 기획재정부에서 김익주 국제금융국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향후 정보 공유 강화 등 대북 금융제재 관련한 협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대북 금융제재는 미국이 단독으로 하기보다는 주요 국가들이 동참해 금융 정보를 공유해야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면서 “한국은 미국과 자금 세탁 등과 관련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