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우주발사 유엔결의 위반”

미국 국방부는 11일 북한의 우주발사는 기본적으로 미사일과 인공위성 양쪽으로 사용될 수 있는 기술이기 때문에 유엔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고 밝혔다.

제프 모렐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이 우주발사라고 표현하고 있는 모종의 일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에 접해왔다”면서 “국무부도 이미 그것이 우주발사(space launch)가 됐든 미사일 발사(missile launch)가 됐든 안보리 결의안 1718호 위반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은 두 가지(미사일이나 인공위성) 모두에 이용될 수 있는 발사체와 관련이 있다”며 “이것은 이중적 목적의 기술이고 무엇보다 (구분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유엔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렐 대변인은 북한이 미사일 혹은 위성을 태평양을 향해 쐈을 때 미국이 이를 요격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는 정보나 작전 사항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그런 가능성에 대해 대처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더라도 이를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모렐 대변인은 국방부가 북한의 발사 움직임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美 “北우주발사 유엔결의 위반”(종합)
(워싱턴=연합뉴스) 김재홍 특파원 = 미국 국방부는 11일 북한의 우주발사는 기본적으로 미사일과 인공위성 양쪽으로 사용될 수 있는 기술이기 때문에 유엔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고 밝혔다.

제프 모렐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이 우주발사라고 표현하고 있는 모종의 일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에 접해왔다”면서 “국무부도 이미 그것이 우주발사(space launch)가 됐든 미사일 발사(missile launch)가 됐든 안보리 결의안 1718호 위반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은 두 가지(미사일이나 인공위성) 모두에 이용될 수 있는 발사체와 관련이 있다”며 “이것은 이중적 목적의 기술이고 무엇보다 (구분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유엔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렐 대변인은 북한이 미사일 혹은 위성을 태평양을 향해 쐈을 때 미국이 이를 요격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는 정보나 작전 사항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그런 가능성에 대해 대처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더라도 이를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모렐 대변인은 국방부가 북한의 발사 움직임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