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에 2천500만달러상당 중유 제공 검토”

미국은 북한의 초기 핵프로그램 폐기 조치를 긍정적으로 판단, 북한에 첫 선적분의 중유 제공을 준비하고 있으며 그 규모는 2천500만달러에 상당하는 것으로 12일(현지시간) 나타났다.

로이터는 이날 조지 부시 행정부가 최근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를 단독 입수, 미국은 북한에 2천500만달러 상당의 첫 중유제공 준비를 검토하기에 충분할 정도로 초기 북핵폐기 협상이 진척을 이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특히 “비록 북미간에 아직도 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부시 행정부는 미국이 북한에 첫 중유 선적 검토를 시작해도 좋을 정도로 (북핵폐기의) 초기 진전이 이뤄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핵 6자회담 당사국들은 금년 베이징 2.13 합의를 통해 북한이 핵시설의 초기 폐쇄조치에 나서면 중유 5만t을 먼저 제공하고, 북한이 2단계로 핵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하고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등의 불능화 조치를 취하면 중유 95만t에 해당하는 에너지 또는 물자를 지원키로 약속했다.

특히 북한이 불능화 조치를 취할 경우 북한에 제공할 중유 100만t의 비용은 한-미-중-러가 25%씩 균등 부담키로 했고, 일본은 납북 일본인 문제가 진전되는 상황을 봐가며 대북 지원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