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에 회담 요구했다 수차례 거절당해”

미국이 북핵 6자회담 첫 날인 18일 몇 차례에 걸쳐 북한에 양자회담을 열 것을 제안했으나 북한이 응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도쿄신문이 회담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불쾌해하면서 회담 관계자들 앞에서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도 사 (미국으로) 돌아갈까”라며 혼잣말로 불평을 늘어놓는 장면이 목격됐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18일 오후 3차례 이상에 걸쳐 북한측에 양자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나 북한은 미국이 제안한 시간을 변경하자고 응수하며 사실상 거절했다는 것이다.

미국은 6자회담 재개 전날인 17일에도 북한측에 양자회담을 제안했으나 북한은 회담 개막 후 그 틀 안에서만 양자회담을 열 수 있다며 응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