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에 핵불능화시 테러지원국 해제 확약”

미국 행정부는 일본과 동맹이 다소 손상되더라도 북한이 핵 불능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한다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미 의회조사국(CRS)의 래리 닉시 박사가 주장했다.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닉시 박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면 미일동맹에 손상이 갈 것이 우려된다”면서도 “부시 행정부의 내부기류는 일정 부분 미일동맹의 손상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연내 핵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를 완수하면 테러지원국에서 풀어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닉시 박사는 특히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비공식적인 자리에서 만나 테러지원국 해제를 확약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 사회과학원(SSRC)의 레온 시갈 박사도 “북한의 비핵화가 연내 실행된다면 분명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될 것”이라며 그러면 “일본측도 동시에 대북 납치협상에서 진전을 보기 시작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또 제임스 켈리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미일동맹이 크게 훼손되기 전에 양국이 슬기롭게 조정해 잘 대처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인도양에서 일본해상자위대가 미군을 지원할 수 있도록 허용한 일본의 테러대책특별법이 1일 시효만료되고 미국의 연내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까지 맞물려 미일동맹이 흔들리고 있지만 “지나치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