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에 대한 금융제재 강화하자”

대니얼 글래이서 미국 재무부 `테러자금 및 금융범죄’ 담당 부차관보는 방한 기간에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대응체제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한국이 WMD 확산 주범과 그들을 돕는 지원망을 재정적으로 고립시키는데 더욱 힘을 써달라”고 요청했다고 주한 미대사관측이 24일 밝혔다.

주한 미대사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글레이서 부차관보는 북한의 불법활동을 포함한 전 세계적 금융위협을 금융기관에 경고하고자 하는 미국의 노력을 설명하고 한국도 비슷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을 이끌고 있는 글래이서 부차관보의 이같은 언급은 사실상 북한을 직접 겨냥한 것으로 향후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돌파구가 쉽게 열리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주한 미 대사관측은 이와 관련, 자금세탁, 위폐제조, WMD 확산과 관련한 자금흐름은 국제안보에 중대한 위협으로 작용한다고 강조했다.

글레이서 부차관보는 이어 “실질적 조치를 취함으로써 미국에 의해 북한의 돈세탁 창구로 지목된 방코델타아시아(BDA)와 같은 금융기관들이 북한의 불법활동과 기타 범죄행위에 용이한 환경을 마련해주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미 대사관측은 전했다.

미 대사관측은 글레이서 부차관보가 “북한 정부 주도로 불법 금융활동과 더불어 돈세탁, 테러단체 자금 조달, 기타 금융범죄 단속을 위한 국제적 노력을 집중 논의했다”며 `북한 정부 주도’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미 대사관측에 따르면 글래이서 부차관보는 한국이 불법활동으로부터 자국의 금융부문을 보호할 수 있도록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강력한 자금세탁 방지 및 테러차단 체제를 구축하는 노력에 (미) 재무부가 지원할 의사가 있음을 표명했다.

글레이서 부차관보는 또 불법 자금으로부터 한국이 자국의 금융부문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은 이미 중대한 조치를 취한바 있다며 이는 강력한 돈세탁방지법의 시행이라고 말했다.

글레이서 부차관보가 이끄는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은 21일 입국후 23일 외교통상부 등 정부관계자들과 북한 위폐 및 돈세탁 문제 등에 대한 협의를 가진 뒤 24일 일본으로 출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