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억류 케네스 배 석방 위해 특사 파견 가능”

미국 정부는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의 석방을 위해 특사를 파견할 준비가 돼 있다고 7일(현지시각) 재차 밝혔다.


켄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배 씨의 석방을 위해 북한이 승인한다면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를 북한에 파견하는 방안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며 “현재 미국의 관심사는 억류 중인 케네스 배의 석방”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키 대변인은 “국무부는 자체 채널을 통해 킹 특사의 방북을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킹 특사를 재초청할지는 북한에 달렸으며 미국은 열린 자세로 임하고 있다”면서도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일”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킹 특사는 지난해 8월 배 씨의 석방을 협상하기 위해 방북할 예정이었지만 북한의 일방적인 초청 철회로 무산된 바 있다.


한편 현재 북한에 체류 중인 데니스 로드먼에 대해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로드먼과 이번 여행은 물론 어떤 여행과 관련해 접촉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스포츠 외교는 가치 있는 일이고 미국도 세계 곳곳에서 이를 추진하고 있지만 로드먼의 방북은 사적인 일”이라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