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사찰단 파견문제 IAEA와 협의중”

미국은 북한에 핵 사찰단을 파견하는 문제를 놓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협의를 하고 있으며 IAEA는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빅토리아 눌런드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20일(현지시간) 밝혔다.


눌런드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IAEA가 북한의 초청 사실을 확인한 보도를 봤다면서 “올바른 결정을 하기 위해 IAEA와 협의하고 있으며 IAEA 내부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IAEA가 초청을 받아들이기를 바라느냐는 질문에 “IAEA의 결정에 앞서 나가지 않겠다”면서 “우리의 우려는 이(북한) 정권의 신뢰도와 약속준수 여부이며 그들도 우리의 우려를 알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눌런드 대변인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밝힌 한미일 3자회담과 관련, “클린턴 장관은 늦은 봄 쯤에 커트 캠벨 국무부 차관보와 상대측이 만나기를 원하는 것 같다”면서 “역내 문제를 논의하겠지만 북한문제가 큰 의제”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