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불참해도 안보회의 추진

미국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리는 쿠알라룸푸르에서 북한이 6자회담 참석을 거부하더라도 광범위한 안보회의 개최를 추진할 것이라고 미 고위관계자가 26일 말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참석용의가 있다면 “우리는 6자회담을 비공식으로 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이 원치 않으면…우리는 동북아 안보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다자회의를 열 것”이라고 힐 차관보는 덧붙였다.

그는 “이 다자회의는 6자회담을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라 더 넓고 더욱 미래형의 문제들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