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미얀마 핵협력 의혹…미얀마 책임준수 기대”

미국은 3일(현지시간) 북한과 미얀마 간의 핵무기 개발 협력 의혹과 관련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미얀마의 책임 준수를 강조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버마(미얀마)와 북한, 북한과 다른 나라들간 (군사)협력의 본질에 대해 정말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최근 아시아 방문 길에 유엔의 (대북)제재와 관련해 모든 나라들에 책임이 있다는 점을 꽤 강력히 역설했다”면서 “(버마와 북한간의) 군사 협력의 본질을 좀 더 정확하게 버마와 명백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클린턴 장관은 버마가 그들의 책임을 준수할 것이라고 밝힌 점에 고무됐다”면서 “우리는 그들이 제재를 이행하는 것을 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핵확산 활동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사항이므로 미얀마의 책임있는 행동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크롤리 차관보는 미얀마 정부의 구체적인 대북제재 동참 약속 여부에 대한 질문에 “북한 선박(강남1호)이 있었고, 그 배가 버마로 향한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결국 그 배는 (북한으로) 돌아갔다”면서 “우리는 버마가 그 당시에 유엔 재재를 완전히 이행할 것이라고 약속한 것을 주목한다”고 말했다.

대량살상무기(WMD)를 선적하고 미얀마로 향했던 북한 선박 강남1호가 미얀마 당국의 입항 거부로 회항된 점을 강조한 것으로 최근 미얀마의 태도 변화에 만족감을 표시한 것이다.

그는 “중요한 것은 그들(미얀마)이 제재 이행을 준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는 사실”이라면서 “그들이 그렇게 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 미얀마 핵시설 건설에 대해 아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우리가) 우려하는 사안으로, 계속 집중적으로 초점을 맞출 문제”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북한과 버마간 협력의 본질을 우려하는 것이지, 어떤 특정 시설에 대해 언급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일 호주 일간지 시드니모닝헤럴드는 미얀마 핵개발 부대에 몸담았던 전직 장교와 러시아와 북한의 계약에 관여해 온 정부 산하 기관의 고위 관계자 등 망명자들의 증언을 인용, 미얀마 군사정권이 북한의 도움으로 향후 5년 내 핵무기를 개발할 수 있는 원자로를 나웅 라잉 산악지대 지하에 건설 중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