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미사일 90% 이상 요격 가능”

제임스 카트라이트 미국 합참 부의장은 16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위협과 관련, “앞으로 5년간 미국을 향해 발사되는 북한 등 `불량국가’의 미사일을 `90% 플러스’로 요격가능하다”고 밝혔다.

카트라이트 부의장은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의 2010회계연도 국방예산 심의를 위한 청문회에 출석, “향후 3-5년간 북한, 이란의 미사일 위협은 제한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카트라이트 부의장은 “만일 그들(북한, 이란)이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사거리 확보에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그들은 탄두를 대기권에 재진입시켜 타격목표를 찾아내도록 하는 능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카트라이트 부의장은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시험발사가 실패한 것으로 알려진 뒤 기자브리핑에서 “당신이라면 연거푸 3번 실패한 국가에서 (미사일을) 구입을 하겠느냐”고 말하는 등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기술능력을 평가절하해 왔다.

반면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윌리엄 린 국방부 부장관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궁극적으로 미국 본토에 대한 위협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린 부장관은 “이 때문에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을 유지, 향상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으나, 현 시점에서는 알래스카와 캘리포니아에 배치된 30기의 미사일만으로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애초 지상배치형 미사일을 44기까지 확충할 계획이었으나, 현행 33기로 동결하기로 하고 2010년 회계연도 예산에서 미사일방어 관련예산을 삭감해 의회에 예산을 신청해 놓은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