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미사일 요격 능력 의구심”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공격이 실제 감행됐을 때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시스템이 제대로 가동할 것인지에 대해 의구심을 표시했다고 미국 워싱턴 포스트가 28일 보도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날 MD 시스템 요격미사일이 배치돼 있는 알래스카의 포트 그릴리 미군 기지를 방문, 처음으로 MD 시스템의 핵심기지를 시찰한 뒤 “지난달 4일 미사일 시험발사처럼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실제로 이뤄질 경우 MD 시스템을 직접 사용할 준비가 돼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럼즈펠드는 또 “수십억 달러가 소요되는 미국의 MD 시스템이 보다 완전하고 실제 시험과정을 거치기 전까지는 충분한 확신을 갖지 못할 것”이라며 “충분한 실험을 거쳐 날아가는 탄두를 파괴할 수 있는지를 직접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한국에 군사적 위협을 주지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이보다는 다른 나라나 테러범들에게 대량살상무기(WMD)를 확산시키는 존재로서 더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럼즈펠드는 특히 북한 조종사들의 연간 비행시간이 미군 조종사의 4분의 1도 안되는, 50시간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북한군의 전력이 피폐화된 점을 거론하면서 “북한의 전반적 군사 상황이 아주 열악해진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