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미사일 요격훈련’ 확인…”北위협 증가”

미국 본토를 겨냥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나리오에 대비해 미국이 요격미사일 실험을 계속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패트릭 오라일리 미 국방부 미사일방어국(MDA) 국장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개최된 미 하원 군사위 소위 청문회에서 지금까지 실시된 지상발사 중간단계 미사일방어체계(GMD) 실험 성과를 설명하면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그동안의 GMD 실험이 알래스카주 코디악에서 발사된 모의 탄두를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발사한 요격미사일로 요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면서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되고, 알래스카주 포트 그릴리에서 요격미사일이 발사된 것과 거의 기하학적으로 같은 것”이라고 언급, 이들 실험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차원임을 시사했다.


그는 실험결과 나온 데이터들에 근거해 GMD체계에 대한 강한 확신을 보였다.


한편 브래들리 로버츠 국방부 핵.미사일방어정책 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청문회에서 북한과 이란이 미국을 위협할 장거리 미사일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위협은 양적으로, 질적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단거리, 중거리, 중장거리 등 배치된 모든 미사일 전력의 현대화에 나서고 있으며, DMZ(비무장지대) 인근 장사정포 강화 및 이동식 탄도미사일 증강 등을 실시했다고 지난달 초 국방정보국(DIA)의 보고 내용을 재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