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미사일 수출 차단 일부 성공”

로버트 조지프 미국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은 미국의 설득으로 예멘과 리비아가 북한 미사일 수입을 중단하는 등 북한 미사일 수출 차단정책이 일부 성공을 거뒀다고 밝혔다.

조지프 차관은 “우리 정책의 직접적인 결과로 북한을 몇몇 탄도미사일 소비국들로부터 단절시켰다”며 이같이 평가한 것으로 로이터통신이 6일 보도했다.

조지프 차관은 예멘의 경우 2002년 15기의 스커드 미사일 선적물량 억류 사건 이후 북한 미사일을 더 이상 구입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으며 리비아도 2003년 핵포기 합의의 일환으로 북한 미사일 거래 중단을 약속했다고 예시했다.

이밖에 미국으로부터 대규모 원조를 받고 있는 파키스탄과 이집트 등도 북한 미사일을 사들일 경우 원조를 줄이겠다는 미국의 압력에 따라 북한 미사일 구입을 중단했다고 미국 관리들은 전했다.

조지프 차관은 북한의 미사일 선적을 더 힘들게 만들고, 은밀하게 이뤄지는 미사일 수출을 들춰냄으로써 해외 수출선을 차단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했다.

이에 따라 많은 나라들이 북한으로부터의 미사일 구입을 중단했지만 이란과 시리아는 여전히 북한 미사일을 수입하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조지프 차관은 6일 워싱턴 포린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북한과 이란간의 커넥션이 아주 강력하다”며 “북한은 이란 탄도미사일 기술의 주 공급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과 이란간의 핵분야 커넥션에 대해서는 언급할 수 없다면서 이란은 핵기술을 전세계로부터 습득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