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로켓 발사 후 도발 가능성…후속 조치 마련”

힐러리 클린턴 美 국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그동안 사례에 비춰볼 때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추가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미 해군사관학교에서의 연설에서 “북한이 자신이 말한 추가 도발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면서 “한국 정보 관계자들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미국은 러시아 및 북한의 주요 동맹국인 중국과 함께 국제적인 약속을 지키는 것이야 말로 북한의 안보를 지키는 진정한 길이라는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서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일본 외상과 회담 후 “미국과 일본은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기자들에게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다면 이는 유엔 안보리결의와 미사일 발사 중단 약속을 명백하게 어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카니 대변인은 “북한이 이런 도발을 감행한다면 우리는 동맹국들과 다음 조치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면서 “이 문제에 대해 동맹국들과 지속적으로 공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이날 워싱턴DC의 피터슨연구소에서 열린 북한 정치범수용소 관련 세미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통일된 메시지를 전하도록 국제사회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6자회담 참가국 가운데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의 메시지는 같다”면서 “북한의 의도는 안정을 해치는 도발 행위”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북한의 초청으로 미사일 발사 준비 현장을 취재, 보도하고 있는 외신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언론사의 취재는 자신들이 선택할 문제”라면서도 “북한이 이를 선전 목적으로 이용하고, 언론사들이 이를 광범위하게 취재함으로써 이에 부응하는 것에 대해서는 분명히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분명히 뉴스가치가 있는 일이지만 더 많이 취재하면 할수록 주요 뉴스로 보도되고, 이는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