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도발 규탄 강력한 안보리 성명 기대”

미국은 천안함 사건이 유엔 안보리에 회부된 것과 관련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강력한 성명이 채택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7일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대응조치와 관련 “광범위한 대북 옵션들을 검토 중”이라면서 “도발과 역내 안보에 대한 위협이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을 북한에 명확히 하는 유엔의 강력한 성명이 적절한 시점에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로버트 게이츠 美 국방장관이 4일 외신과의 회견에서 “안보리 대북결의 또는 의장성명 중 어느 쪽을 추진하려 하는지 확실치 않다”고 언급한 후 나온 발언이라 주목된다.


이는 추가 대북제재에 소극적인 중국을 의식해 안보리 결의안 대신 의장성명 쪽으로 입장을 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크롤리 차관보는 게이츠 장관이 ‘북한에 대한 추가적 조치들을 미국이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우리는 한국 및 다른 나라들과 광범위한 (대북) 옵션들을 검토중에 있다”면서 “추가적인 (군사) 능력 측면에서 (군사)연습이나 다른 훈련 프로그램들에 대한 일련의 옵션들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7일 열린 북한의 최고인민회의 결과에 대해 특별히 언급할 것도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북한 지도부가 자신들이 만든 상황을 이해하기를 기대한다”면서 “비가역적 조치를 통한 비핵화 의무 준수, 국제법 준수 및 도발적 행동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북한 지도부가 이런 조치들을 취한다면 그들 주민들의 이익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천영우 외교통상부 제2차관은 중국을 방문하기 앞서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천안함 격침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적인 대북제재 결의는 실익이 없다”고 밝혀 중국과 의장성명을 두고 합의점을 찾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