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납북 규탄 결의안 채택

▲ 납북인 가족을 만나는 미 국제관계위원장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위원장 헨리 하이드)는 30일(현지시간)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북한의 한국과 일본인 납치ㆍ억류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을 제출한 하이드 위원장은 상ㆍ하 양원 동시 채택을 추진하고 있다.

결의안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한국과 일본 시민의 납치와 지속적인 억류를 테러행위이자 중대한 인권유린 행위로 규탄한다”며 “모든 생존 피랍자와 국군포로의 즉각 송환”을 촉구했다.

결의안은 특히 북한 핵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인정하면서도 “그때문에 미 정부 관리들이 앞으로 북한 정권과 벌이게 될 어떤 협상에서든 납치사건을 비롯해 다른 중대한 인권 우려사항을 제기하지 않아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결의안은 또 미 정부에 대해 “북한이 국가지원 납치행위를 포기하고 모든 납치 사건을 완전 해명하기 전엔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제외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에 대해서도 결의안은 중국의 “국군포로 한만택씨의 강제북송”과 “중국 영토내에서 북한 공작 요원들의 활동을 규제하는 주권행사를 하지 않은 것”을 지적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