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관련 개인 단체 압력 계속 될 것”

필립 크롤리 미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2일 “북한의 우려되는 정책과 직접 관련되는 개인 및 기관들에 대해 계속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위폐제작, 마약거래 및 다른 불법적 활동들이 돈을 벌기 위한 오랜 관행이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돈을 벌기 위해 위폐제작에 직접 관련돼 있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하면서 추가 대북제재에 대해 “조만간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할 것이 있을 것이며 발표를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이 미국을 한반도 역내 불안정 요인으로 거듭 비난하고 있는것과 관련, “역내 불안정 근원은 북한”이라며 “북한에 의한 일련의 도발행위 결과로 북한은 수주 내에 추가적 조치들이 취해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계속 일련의 도발행위를 한다면 대가가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을 보고 싶다”라고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