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계좌 1천100만달러 해제 통보

미국은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에 동결된 총 2천400만달러 규모의 북한 관련 계좌 가운데 1천100만달러분의 해제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한국과 일본 등에 전달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미국은 이 같은 의향을 북한에도 전달한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실행은 되지않은 것 같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은 베이징(北京)에서 진행중인 6자회담에서 에너지 지원과 함께 금융제재의 조기해제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지난 1월의 베를린 미.북 협의 후 한.일 양국 정부에 1천100만달러분의 북한 계좌에 위법성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알리고 가능한 빨리 조사 결과를 마카오 당국에 전달, 처리되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아사히는 이후의 미.북 협의에서 해제를 위한 최종합의가 이뤄지지 못해 북한이 6자회담에서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 회담 소식통은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와 재무부간에 의견조율이 순조롭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미국이 약속을 파기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