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검증안 수용 원칙적 합의”

부시 행정부가 북한이 내놓은 핵 검증안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현재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을 설득하고 있지만 일본의 입장이 변수가 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부시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최근 방북했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통해 북한이 전달한 핵 검증안을 수용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

신문은 이번 합의에 대한 조지 부시 대통령의 승인을 요청하기에 앞서 6자회담 참가국들에 대한 설득작업을 벌이고 있다면서 특히 납북자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있는 일본이 이번 합의를 받아들이도록 하기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시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부시 대통령까지는 아니더라도 행정부 내에서는 6자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다른 4개국이 ‘이 정도면 괜찮다’는 정도의 반응을 보이면 이번 합의를 추진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폭스뉴스는 미국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빠르면 미국 시간으로 10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이에 대한 발표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자사 국방부 출입기자가 관리들로부터 “라이스 장관의 결정과 발표가 이르면 내일 나올 수 있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든 존드로 백악관 대변인은 검증 프로토콜이 있어야만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할 것이라면서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해 폭스뉴스의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한편 파이낸셜타임스는 북한이 또 다른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징후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행동을 미 정보당국이 탐지했지만 이것이 실제 핵실험 준비를 위한 것인지 아니면 압박용인지는 불확실하다는 것이 부시 행정부의 판단이라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