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美 핵신고 ‘공동성명’ 형태 절충안 부상”

북한과 미국이 북한의 우라늄농축과 핵확산 문제에 대해 ’선언문’이나 ’공동성명’ 형태로 각자의 입장을 밝히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5일 미국 워싱턴의 외교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이 외교전문가는 현재 미국과 중국, 북한간 핵신고 절충안의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나 있는 상태라며 “구체적으로 우라늄 농축 대목과 핵 확산 대목과 관련해, 미국과 북한이 각각 서로 상충하지 않는 선에서 각자의 입장을 밝히는 정도의 ’선언문’이나 ’공동성명’ 형태를 띠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언문이나 공동성명 형태의 신고안에 대해 북한측 관리들도 사석에서 긍정적인 관심을 표시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또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측은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가 제시한 북핵 비공개 신고안에 관해 협의하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궁극적으로 비공개 신고안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그 책임은 중국이 아닌 미국이 져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외교전문가는 힐 차관보가 그동안 북한과 협상 과정에서 핵신고와 핵확산 문제에 대해 “대수롭지 않은 일”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으나 실제 다른 결과가 나타나고 있는 데 대해 북한 고위관리들이 불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고위관리들은 협상 과정에서 힐 차관보가 (북측에)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문제는 결국에 가선 미 정보기관간의 ’실랑이’로 끝날 것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푸는 것은 ’대수롭지 않은 일’(no big deal)이며, 시리아와의 핵 협력설 등 핵확산 문제 해법도 마찬가지로 대수롭지 않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 고위관리들은 힐 차관보가 이러한 약속의 연장선상에서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와 적성국 교역법 종료 문제도 대수롭지 않은 일이 될 것임을 약속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하고 “북한 고위관리들은 핵신고의 쟁점으로 떠오른 UEP와 핵확산 대목과 관련한 힐 차관보의 ’약속 위반’을 사석에서 성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