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核 안보리 회부 고려”

미국은 18일(현지시간) 북한의 영변 원자로 가동 중단 등과 관련, 북한이 6자회담에 무조건 복귀하는 것 외에 어떤 행동이나 말을 해도 북한이 원하는 해법이 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하고 북한이 끝내 복귀하지 않을 경우 유엔 안보리 회부 등 다른 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지 부시 대통령의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 방문을 수행중인 스콧 맥클렐런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적인 말과 행동은 고립을 심화시킬 뿐”이라며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거부할 경우 우리는 틀림없이 다른 나라들과 함께 다음 조치를 협의하게 될 것이며 안보리 회부도 그 조치중 하나일 수 있다”고 밝혔다.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북한이 원자로를 가동하든 않든, 연료봉을 재처리하든 않든 북한이 처한 난국의 해법을 북한측에 안겨주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희구하는 자신들에 대한 존경이나 북한이 필요로 하는 원조를 얻는 유일한 길은 6자회담 복귀”라고 못박았다.

바우처 대변인은 이어 “다시 말하지만, 최근 북한에서 나오고 있는 뭘 하고 있고 뭘 하지 않고 있다는 등의 말이나 방북자들에게 하는 말들은, 북한이 진정 문제를 풀 수 있는 유일한 길이 회담 복귀에 있음을 상기시켜주는 것들일 뿐”이라고 역설했다.

영변 원자로 가동 중단 문제에 대해 바우처 대변인은 “북한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자세히 말할 수는 없지만, 영변 상황 전개를 매우 면밀히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의 북핵 해결 주도적 역할 입장에 대해 바우처 대변인은 6자회담 당사국들은 “저마다 상이하지만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국이 어떤 분야에서 다른 나라 보다 더 앞서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우리 모두는 매우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