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核 기술팀 오늘 영변핵시설 방문”

북한 핵시설 불능화 방안 협의를 위해 방북한 미국과 러시아, 중국 3국 기술팀이 12일 영변핵시설을 방문할 것이라고 미 국무부가 11일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평양에 머물고 있는 불능화 기술팀이 “12일 영변으로 가 하루를 묵은뒤 평양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 등 7명으로 구성된 미국 기술팀은 중국, 러시아 대표들과 함께 영변핵시설을 방문한뒤 “불능화를 이룰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권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임무는 영변핵시설에서 어떤 조치가 취해졌는지를 모니터하는 것인 반면 불능화 기술팀은 “어떻게 시설을 영구히 불능화할지”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술팀은 영변의 3개 핵시설을 둘러볼 예정이며, 세부적인 행동은 현장에서의 상황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한편 매코맥 대변인은 김명길 차석 대사 등 북한 유엔대표부 외교관들이 지난주말 워싱턴을 방문했지만, 비공식적 성격의 방문이었으며 미국 정부 관리들과의 접촉도 없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