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核 검증시 핵확산 실태도 검증 요구

미국은 북핵 검증 절차에서 북한이 핵신고에 포함시키지않은 핵무기와 고농축 우라늄에 의한 핵개발, 외국으로의 핵확산 실태 등도 검증할 것을 요구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자체 입수한 검증절차 초안을 인용, 6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이 북한의 핵계획 전모를 파악하기위해 단호한 자세로 임하고 있으나 북한이 이를 전면 수용할 가능성이 극도로 낮아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으며, 미국은 검증절차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않을 경우 당초 예정됐던 오는 11일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연기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된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에서는 북한의 핵신고 검증 방법에 대해 시설내 입회 검사, 기술자 청문 조사, 자료 제출 등 3원칙에 합의했었다. 이 자리에서 미국은 검증의 구체적인 절차에 관한 초안을 제출했으나 북한이 회답을 유보하고 있는 상태다.

북핵 검증절차 초안에 따르면 북한에 대해 과거를 포함한 모든 핵관련 시설에 대한 입회검사를 요구하고 있다. 핵개발관련 시설에 대해서는 핵물질이 없더라도 입회검사의 대상으로 해 신고에 누락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핵폭탄의 원료가 되는 플루토늄의 생산기록 뿐 아니라 핵물질 및 핵관련 기자재의 수출입기록 등 타국에 대한 핵협력의 실태 규명을 위한 자료 제출도 요구하고 있으며, 핵물질의 개수와 종류 등 상세한 내용도 요구해 핵무기화된 플루토늄의 전모를 규명토록 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