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核일정표 독자안 준비했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핵해결 로드맵(일정표) 작성에 착수하기 위해 5차 6자회담전 인권 등 5개항목별로 실무부회를 설치하는 독자안을 준비했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2일 복수의 회담 소식통을 인용,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이런 독자안을 한국과 일본에도 전달했으나 미국 정부내의 의견조정이 이뤄지지 않아 “시기상조”로 판단, 5차회담에서 공식 제의하지 않았다.

미국이 이 제안을 미룬 것은 9월 제4차 6자회담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한 후 미국 정부내에서 북한의 선 핵포기를 요구하는 강경파의 발언권이 강해졌기 때문이다.
교도통신은 그러나 미국은 내년 1월 재개될 회담에서 이 안을 다시 제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5차회담을 앞두고 미국 정부내에서 실무부회 설치에 관한 각 부처의 의견조정이 이뤄졌으며 이 과정에서 5개의 실무부회를 설치하자는 국무부 안이 제기됐다.

국무부는 ▲핵폐기 사찰.검증 ▲대북 에너지지원.경제원조 ▲인도인권문제 ▲한반도 평화메커니즘 ▲북한 미사일문제 등 5개의 실무부회 구성을 제의했다.

미국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는 11월 9일 시작된 5차회담 직전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이 제안을 설명하고 “미국 정부 핵심부의 최종 양해를 받으면 5차회담에서 제의하겠다”고 밝혔으나 실제 제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