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核신고서에 빠진 것 검증과정서 공개·폐기해야”

미국 정부는 북한이 핵 신고에 포함하지 않은 시설들도 검증 과정에서 공개해 폐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미 국무부가 미 의회에 지난 15일 보고한 6쪽 분량의 북핵 관련 검증 보고서에서 “미국 정부는 북한이 핵 신고에 포함하지 않은 시설들도 검증 과정에서 공개해 폐기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6자회담 당사국들이 최대한 빨리 구체적인 검증 절차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기술돼 있다고 21일 VOA가 전했다.

보고서는 “미국 정부는 모든 핵 관련 시설과 핵 물질에 대한 접근과 함께 앞으로 북한의 핵 물질과 장비에 대한 과학적 분석이 가능하도록 환경과 핵 물질 표본에 대한 접근을 계속 요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이어 “지난 5월 북한이 미국에 제공한 영변 핵 시설 관련 문서 외에 북한의 모든 핵 관련 시설에 대한 설계 문서와 가동, 생산 기록 등 추가문서도 요구사항에 들어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보고서에서 “미국은 북한 과학자와 기술자들에 대한 인터뷰와 검증 장비의 북한 내 배치도 요구한다는 계획이고,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위해 앞으로 6자회담 당사국 외에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다른 기관과의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북한의 우라늄 농축과 핵 확산에 관한 내용에서는 “북한은 지난 달 26일 제출한 핵 신고에서 별도 문서로 우라늄 농축과 특히 시리아를 포함한 핵 확산 활동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인정했다”며 “국무부는 북한이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이 문제들을 해결할 때까지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적시했다.

한편, 이번 국무부의 보고서 제출은 지난달 30일 발효된 ‘2008 추경예산법’에 따른 것으로, 이 법에서는 북한에 대한 비핵화 예산 지원을 가능하도록 하는 대신 법안 발효 후 15일 이내 국무장관이 상·하원의 관련 위원회에 검증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규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