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前DNI국장 “낮은 단계 남북 군사충돌 가능성”

데니스 블레어 전 미국 국가정보국(DNI)국장은 12일 북한의 잇단 도발로 한국이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어 남북간 군사충돌이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블레어 전 국장은 이날 CNN방송의 시사프로그램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에 출연해 “전쟁이 시작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낮은 단계의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2명의 민간인까지 희생된 점을 거론, “한국이 북한에 대한 인내심을 잃고 있다”면서 “이는 북한에 대해 (추가도발시) 군사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한국에 대한 전면적인 군사적 도발이 북한 정권의 종말로 이어질 것임을 인식하고 있는 북한은 전면적 도발을 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한국의 좀 더 강경한 태도가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으며, 그렇게 대응하지 못하는 한국 정부는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한국 내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블레어 전 국장은 “중국의 대북 영향력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작을 수 있다”면서 “중국은 북한의 불안정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북한에서 아무것도 벌어지지 않기를 원하고 있고, 북한이 안정되고, 분단된 한반도를 유지하기를 원하는 정책을 여전히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이 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일은 한국, 미국과 함께 통일된 한반도의 미래에 대한 논의를 하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그들은 분단된 한반도를 유지하기를 선호하고 있고, 북한의 도발을 비난하기보다 한미훈련을 비난하기를 선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