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先 제재 後 대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6자회담을 통한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 입장을 유지하고 있으나, 북한의 핵실험 발표가 있은 이상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 문제를 다루는 게 우선돼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니컬러스 번스 미 국무차관이 11일 말했다.

번스 차관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미외교협회(CFR) 주최 강연에서 특히 북한의 핵보유 봉쇄를 위한 제재 문제에 한국, 일본, 중국, 러시아가 어떻게 대응하는가를 보고 한.일관계와 미.중, 미.소관계 등 동북아 지역 전반에 대한 미국의 전략을 재점검, 새로 수립할 수도 있다고 강력 시사했다.

번스 차관은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그것이 핵실험이든 진동이 일어난 것이든(seizmic event), 절대 용납할 수 없고, 안보리로부터 신속한 대응을 맞게될 일”이라고 말했다.

번스 차관은 이어 “이번 사건은 또한 미국이 한발 물러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우리의 더 광범위한 이익이 뭔지를 살펴볼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점검 대상으로 “일본과 한국간 관계가 일본 새 총리의 등장 이후 지속되고 강화될 수 있는지”와 “우리가 6자회담 틀에서 중국 및 러시아와 협력해 북한의 (핵)능력과 확산을 봉쇄(contain)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수 있게 될지”라고 적시하고 “이는 중요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그는 부시 대통령의 이날 오전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우리가 외교적 해결 입장이며 6자회담 틀이 적기에 살아있도록 매우 열심히 노력하고 있고, 그러나 우선은 유엔 안보리에서 벌칙(punishment) 단계를 처리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