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정부에 탈북자 북송중단 지속 요구”

▲ 존 핸포드 美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대사 ⓒRFA

미 국무부의 존 핸포드 국제 종교자유 담당대사는 “논쟁의 여지는 있겠지만 북한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종교탄압이 심한 국가이며, 대부분의 주민들에게 종교의 자유를 제한하고 이들을 무자비하게 탄압하고 있다”고 20일 RFA(자유아시아방송)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한 정부는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중국으로 도망친 사람들에게 심한 탄압을 가하고 있다”며 “미국정부는 중국 정부에 강제북송을 중단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핸포드 대사는 이날 ‘종교자유의 날’을 기념해 상원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 “종교 탄압은 또 다른 인권탄압을 낳기 때문에 종교의 자유는 당연히 미국 대외 정책의 중심축”이라고 밝혔다.

북한인권법 제정을 주도적으로 이끈 샘 브라운백 연방 상원의원은 이날 기념행사에서 중국 내 여성탈북자들의 인권 상황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지난 달 미국에 입국한 탈북난민 6명 중 4명이 여성들”이라며, 이들의 증언을 인용해 “현재 중국에 거주하는 탈북 여성의 100%가 여러 가지 형태의 성노예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이들은 대부분 식량을 구하기 위해 중국으로 넘어간 여성들로 인신매매범, 현지에서 결혼한 중국 남성, 또는 이들을 고용하고 있는 사업주로부터 끊임없는 북송위협을 받고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시키는대로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외부세계에서 이들을 위해 나서주지 않으면 이들이 속박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들에 대한 관심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데이비트 호크 전 엠네스티 미국 지부장은 “여태까지 유엔과 일본, 미국 그리고 유럽연합에서 연달아 대북인권결의안을 채택했는데도 북한인권상황은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면서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북한인권개선과 대북지원, 무역, 투자정책을 연계하는 정책을 펴야한다”고도 주장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