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정부에 기업·개인 10여 곳 대북거래 중단 요청”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개인 10여 곳의 대북거래를 중단시켜달라고 중국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일간지 월스트리스저널(WSJ) 12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대북거래가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됐다는 판단에 따라 미국이 중국에 이 같은 조처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만약 중국이 대응하지 않을 경우 미 재무부가 독자제재 할 것임을 시사했다.

미 정부 관계자는 “중국이 특정 기업과 개인에 대한 조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면서 “그렇지만 필요하면 우리도 독자행동을 할(act alone) 준비가 돼있으며, 북한에 대응할 수 있음을 동시에 통지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 안보 분야 연구기관 C4ADS가 이날 낼 보고서엔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북중 교역사업가로 알려진 쑨쓰둥과 사업 파트너 관계인 그의 누나 쑨쓰훙이 거명돼 있다.

보고서에 의하면 이들은 지난해 선박 ‘제순호(號)’에 북한산 무기를 싣고 가던 중 이집트 기항에서 적발됐다. 또한 당시 배에 3만 개의 로켓 추진 수류탄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쑨쓰둥은 ‘단둥 둥위안’의 오너로 북한에 트럭과 기계류, 전자제품을 수출했다. 이 기업이 2013~2016년 북한에 수출한 물품은 2850만 달러(322억 원)규모로 상당수가 민간용이면서 미사일 무기 프로그램에 전용 가능한 ‘이중용도’ 품목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C4ADS 보고서는 북한과 교역하는 수천 개의 중국 기업이 동일한 모기업 하에서 서로 긴밀히 연결돼있고, 이들 중 일부만 폐쇄해도 북한정권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2013~2016년 북한과 교역한 중국 지방 5223개 기업들의 대북거리가 대부분 합법이나 수출품 가운데 이중용도 물품이 다수인 점도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