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에 北核타개 ‘7월말 기한’ 제시”

미국이 최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오는 7월말까지 사태를 타개해 북한의 회담 복귀를 위한 길을 닦아줄 것을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10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통신은 이같은 요청은 6자회담 틀이 깨질 것을 우려하는 중국에 사실상의 ’기한’을 설정, 북한을 설득하도록 강력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소식통은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하면 사태는 바뀐다”고 밝혔다. 이 언급은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곧장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의 제재논의로 이행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미국 정부는 북한이 회담에 복귀할 경우 지금까지 다국간협의 틀 안에서 진행해온 북ㆍ미 대화를 강화, 더욱 실질적인 양자간 교섭을 추진할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다.

’대등한 입장’에서의 양자 교섭을 요구하는 북한에 미국도 일정 부분 유연한 자세로 전환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통신은 지적했다.

소식통은 미국의 ’기한’ 설정에 따라 중국은 향후 수면 아래서 외교노력을 강화 할 것으로 보이며 한ㆍ미ㆍ일 3국도 이달 중순 이후 정책조정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다른 소식통은 “지난 마지막 회담으로부터 1년이 되는 다음달말까지는 중국의 외교노력을 지켜보는 것이 관계국의 공통된 입장”이라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