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스웨덴-뉴욕채널 통해 석방 협상”

북한 국경경비대에 억류된 미국 기자 2명을 석방하기 위해 미 정부가 중국 정부, 뉴욕채널,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 등 다방면에서 북한과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의 로버트 우드 부대변인은 19일 오전(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여러가지 경로로 북한과 협상 중에 있다”고 말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당연히 중국 정부와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서도 대화한다”고 말하고 유엔 주재 북한 대사관 (뉴욕 채널)과도 대화 중이냐는 질문에 “모든 방법을 추구하고 있다”고 답변, 위 경로들을 통해 협상이 진행 중임을 시사했다.

그는 “두 명의 미국 시민이 타의에 의해 억류됐을 때 미국 정부는 모든 정보와 이들의 석방을 원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하면서도 “모든 정보들은 아직 확인 중” 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드 부대변인은 “확실한 것은 두 명의 미국 기자가 북한측에 억류됐다는 것 뿐”이라고 자세한 답변을 피했다.

“북한군이 중국 영토로 넘어와 기자들을 억류해 갔다”는 이전 국무부 발표내용을 취소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는 않다”며 “아직 상반되는 정보들이 많기 때문에 확언할 수 없다”고 답했다.

억류 기자들의 취재 활동을 도왔고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두리하나 선교회의 천기원 목사는 전날 데일리엔케이와의 통화에서 “조선족 가이드를 포함해 최소 세 명 이상이 북한군에 의해 억류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천 목사는 “이들이 심층취재를 하기위해 (자신들도 모르게) 월경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투먼의 북·중 국경은 강폭이 매우 좁고 경계가 불분명해 이런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마츠 포이어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는 기자들의 석방을 위해 미국 정부를 대신해 북한과 협상 중에 있느냐는 AP통신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북한과 외교관계가 없는 미국을 위해 이익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유엔 주재 북한 대사관도 석방 협상 여부에 대한 AP통신의 질문에 답변을 거절했다.

중국계 로라 링과 한국계 은아 리 두 명의 미국인 기자는 지난 17일 북중국경에서 탈북자들을 취재하던 중 조선족 가이드와 함께 북한군에 억류됐다. 이들과 함께 취재하던 미치 코스 기자는 ‘마지막 순간에’ 억류를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벨기에에 본부를 둔 국경없는 기자회 (Reporters Without Borders)는 19일 “억류된 기자들과 가이드의 조속한 석방과 중국 정부의 개입”을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