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러시아, 천안함 대응 조치 동참해야”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17일 중국과 러시아가 천안함 사건 관련해 북한이 다시 도발하지 않도록 하는 데 동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DC의 로널드레이건 빌딩에서 ‘아시아 폴리시 어셈블리’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과 러시아 등 핵심국가들과 북한문제를 다뤄나가는데 있어 강력한 의미의 ‘공동체’를 구성하는 일이 북한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의 원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천안함 조사 결과와 관련 “한국 정부가 매우 신중하고도 검증된 접근방식을 보여준 것을 평가하며, 여러 나라가 참여한 가운데 이뤄진 신중한 조사는 (천안함 사건) 보고서의 결론에 엄청난 신뢰를 부여해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북 관계개선 관련 그는 “북한과의 관계개선은 북한이 구체적이고도 가시적인 행동을 보여야 한다”면서 “북한이 역내에 던져주고 있는 핵무기와 미사일 등 핵심적인 위협을 해소할 때만 비로소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북한의 제2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올해 천안함 사태 당시에 보여줬듯이 미국은 한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전략을 짜내는 일이 중요하다”며 한미 공조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그는 또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과 외교활동을 하면서 단순히 대화를 하는 것만으로는 보상을 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면서 “현재 북한 문제와 관련해 험로를 걷고 있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간단한 방법이나 묘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미 국무부가 북한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재지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올해 대테러 비협력국가로 북한을 포함한 8개국을 재지정하고 8일 미 의회에 통보했다. 대테러 비협력국에는 북한, 쿠바, 에리트레아, 이란, 시리아, 베네수엘라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는 매년 정례적으로 ‘대테러 비협력국’을 발표하고 있으며 북한은 1995년부터 매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지정돼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