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김정일 언급’ 신중판단 유지

미국은 7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조건부 6자회담’ 복귀 시사 발언에 긍정적 기류 속에서도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다.

필립 크롤리 미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 포린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언급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최근 수주, 수개월간 했던 것과는 다른 언급”이라면서도 “앞으로 상황 진전에 따라 이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미 대화가 열리게 된다면 북한이 6자회담 복귀 의지가 있는지를 시험해 보겠다면서 “말이 아닌 북한의 행동에 의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미국의 입장은 6자회담을 구체적으로 거론한 김 위원장의 언급을 과거와 달라진 발언이라고 평가하면서도 향후 상황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북한의 행동을 보고 판단하겠다는 유보적 태도로 해석할 수 있다.

미국은 중국, 일본의 환영 입장에도 불구하고 “상세한 정보가 필요하다”면서 김 위원장의 언급에 대한 즉각 반응을 자제해 왔다.

이날 미국의 반응은 베이징 주중미대사관을 통해 원자바오 중국 총리의 방북 결과를 중국측으로부터 전해들은 뒤 나온 것이다.

워싱턴 소식통은 “오바마 행정부가 김 위원장의 언급을 평가절하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일단 미국은 앞으로 한.중.일.러 등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들과 공동 대응 방안을 조율한 뒤 북미 대화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다음주 베이징을 직접 방문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국무부 당국자는 “방문의 주 목적은 북한 문제를 포함한 지역 안보 문제”라고 전했다.

미국은 북미 대화를 결정할 경우 어떤 형식으로 대화를 진행할지, 누구를 대표로 보낼지 등 구체 사안에 대해 6자회담 참가국들과 물밑 협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의 다른 당국자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어떤 형식이 가장 좋은지, 또 대화에 나서는 사람은 누구로 하는 것이 가장 좋은지, 어떻게 하는 것이 6자회담 재개라는 좋은 결과를 얻을 최선의 기회를 만들 것인지 등에 대해 파트너들과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북한간의 물밑 기싸움이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도 주목된다.

미국은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방북할 경우 북측에서는 외교정책 실세인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카운터파트로 나와야 한다고 요구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워싱턴의 다른 소식통은 “6자회담과 2005년 9.19 공동성명의 비핵화 이행과 관련된 문제가 의제로 논의된다는 점이 확인되기 전까지는 보즈워스 대표를 평양에 보내지 않는다는 것이 오바마 행정부 내의 기류”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