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협상팀 필요하면 수주간 베이징 체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이끄는 미국의 6자회담 협상팀은 타결의 기초를 마련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수주간 회담이 열리는 중국 베이징(北京)에 머무를 태세가 돼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미국 고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협상이 지체되고 있는 틈을 타 북한이 6개 이상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핵물질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이 미국 정보기관의 판단이며 이에 따라 이번 협상은 어느때보다 긴박한 상황에서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번만큼은 진전을 이뤄야 한다는 미국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고위 관리는 “이번만큼은 달라져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굳은 의지”라며 “우리는 북한이 협상에 진지하게 임하고 있음을 보여주거나 다른 모두에게 근본적으로 핵무기를 포기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하는 양자간에 택일토록 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뉴욕 타임스는 힐 차관보가 정식 회담 개막 하루 전인 25일 북한과 양자회담을 가졌음을 시인한 것은 그동안 양자회담을 완강히 거부해온 미국 정부가 새로운 접근법을 택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타임스는 양자회담을 거부해온 미국의 전략은 회담이 고착되는 결과를 낳았으며 이 틈을 이용해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가속화함으로써 미국 행정부의 일부 관리들은 훨씬 더 강경한 대북 정책인 이른바 ’플랜 B’를 경고하기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또 이번 회담의 성패에 따라 오는 9월 후진타오(湖錦濤) 국가주석의 첫 미국 방문을 준비중인 중국과 미국의 관계가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진단했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