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행정부 의회에 북-시리아 核의혹 비공개브리핑 추진

부시 미 행정부가 이번 주에 의회 의원들을 상대로 북한과 시리아의 핵 협력 의혹을 비공개 브리핑 형태로 설명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 저널과 로이터 통신이 22일 잇따라 보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중앙정보국(CIA)이 이번 주에 상원과 하원 정보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이스라엘 정부가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이스라엘의 공습에 대해 설명할 것이라고 의회와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시리아 핵 개발 과정에서 북한의 역할에 대한 의혹은 작년 9월 이스라엘의 시리아 내 공습으로 촉발됐고 당시 많은 미국 정부와 민간 전문가들은 공습이 초기 형태의 원자로를 겨냥했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스라엘과 미 정보 관계자들은 공습과 관련, 소수의 의원을 제외하고는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미 행정부의 이런 태도는 부시 행정부가 북한과 협상에 손상을 주는 것을 피하기 위해 이 문제를 무시하고 있다고 공화당원들로부터 비판을 받아왔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지적했다.

CIA의 이번 브리핑은 북한이 영변 원자로와 비슷한 시리아의 플루토늄 원자로를 건설하는데 도움을 줬고 북한의 노동자들이 이스라엘 공습 당시에 현장에서 활동했다는 사실도 확인시켜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고든 존드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와 관련, “행정부는 국가안보와 첩보 문제를 의회 의원들에게 주기적으로 알려주고 있다”면서도 “어떤 특정한 문제에 대해 논평은 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북한과 시리아의 핵 협력 의혹이 공개되면 북한 핵프로그램을 해체하려는 외교적 노력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로이터 통신은 비공개 브리핑은 오는 24일로 예상되지만 행정부가 의회에 대해 북한이 시리아에 대해 핵기술 등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설명하려는 배경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이스라엘이 작년 9월6일 북한과 핵 연계 의혹을 받고 있는 시리아를 공습한 사건에 대해 그동안 철저하게 비밀로 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