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행정부, 의회에 북·시리아 核의혹 브리핑

미국의 조지 부시 행정부가 24일 의회를 상대로 북한과 시리아의 핵 협력 의혹에 대한 브리핑을 개최한다.

23일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미 중앙정보국(CIA)은 상원과 하원 정보위원회 및 유관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시리아의 핵개발 의혹 및 이 과정에서 북한의 협력 의혹에 대해 이날 브리핑을 통해 설명할 예정이다.

비공개로 실시될 이 브리핑은 이스라엘 정부로부터 제공받은 정보 등을 토대로 지난해 9월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이 이뤄진 전후 사정과 시리아의 핵개발 과정에서 북한의 협력 의혹에 대한 구체적 정보를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CIA의 이번 브리핑이 북한이 영변 원자로와 비슷한 시리아의 플루토늄 원자로를 건설하는데 도움을 줬고 북한의 노동자들이 이스라엘 공습 당시에 현장에서 활동했다는 사실도 확인시켜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보도했다.

또 앞서 공화당 내부에서는 부시 행정부가 북한과의 협상을 위해 북한이 핵개발에 협조했다는 의혹을 눈감으려 한다는 비판론이 제기됐었다고 전했다.

이 같은 WSJ 보도 이후 정부의 한 고위관리는 이번 브리핑이 그간 수 개월에 걸친 의회의 요구에도 불구, 정부 차원의 설명이 미진해 야기됐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고 AP통신이 후속 보도를 통해 전했다.

브리핑을 비공개로 하려는 배경에 대해 이 관리는 관련 정보가 자칫 공개될 경우 북한과의 핵협상을 마무리하려는 정부의 시도에 반대하는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정부 내에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미국의 외교관들은 그간 북한을 상대로 시리아와의 핵개발 협력 의혹에 대해 명확히 규명할 것을 요구해왔으나 뚜렷한 결실을 맺지 못했다고 AP는 전했다.

이 관리는 또 요르단의 압둘라 2세 국왕과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금주 미국 방문에 앞서 이 문제가 불거짐으로써 중동평화 정착의 노력에 걸림돌이 돼선 안된다는 의견이 정부 내에 있다고 소개했다.

고든 존드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브리핑 실시에 대해 “행정부는 국가안보와 첩보 문제를 의회 의원들에게 주기적으로 알려주고 있다”며 원칙적인 답변만을 내놓았다.

미 정부는 지난해 9월 이스라엘이 시리아를 공습한 사건 및 시리아와 북한의 연계 의혹과 관련한 의회의 설명 요구에 대해 최근까지 일절 응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