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행정부, 북핵 ‘위기관리’ 모드로 전환”

미국 부시 행정부가 임기내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이 어렵다고 보고 북한이 핵실험을 다시 한다든지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하는 것과 같은 상황이 벌어지지 않도록 상황을 관리하는 ’위기관리’ 모드로 전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6일 미 “국무부와 백악관 내부 사정에 정통한 한 외교전문가”가 최근 한국의 새 정부 출범에 따른 대한 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미 행정부의 관계기관 회의에서 북핵문제에 관해 “모험적인 것을 추구하기 보다는 어떤 모양이 됐건 타결을 모색하는 소극적인 방향으로 돌아선 것 같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전문가는 “부시 행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재개나 영변 핵시설 재가동 같은 위기 상황이 발생해서 북핵 사태가 최종 붕괴 국면으로 치닫는 것을 피하는 선에서 현재의 협상 기조를 유지하는 일종의 위기관리 쪽으로 선회하기로 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도 북핵해결에 대한 희망을 접은 것으로 보이는 부시 행정부내 기류를 잘 알고 있는 것 같다”며 “그 때문에 북한이 앞으로 대미 압박의 수위를 높일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