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한인들, 탈북자 집단정착촌 추진 검토

미국내 일부 한인사회가 탈북자들의 대규모 미국 망명에 대비, 미국에 탈북자 집단정착촌을 설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어 주목된다.

워싱턴에서 탈북자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는 기독교계 핵심관계자는 12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탈북자 6명의 첫 미국 집단망명에 이어 앞으로 탈북자들의 미국행이 잇따를 것”이라면서 “두리하나선교회의 천기원 목사가 지원하는 탈북자팀 외에도 몇 팀이 현재 미국망명 절차를 밟고 있거나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탈북자들이 미국에 오면 미 정부의 망명프로그램에 의해 지원을 받지만 실질적인 도움은 결국 교포들이나 한인 종교단체에서 받아야 할 것이고, 한인사회도 충분히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면서 “워싱턴이나 로스앤젤레스 주변의 주 정부나 카운티 당국과 협의, 탈북자 집단정착촌을 만드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같은 방안은 이번 탈북자 망명 허용전에 이미 일부 지역 한인회 및 종교단체협의회, 한인봉사센터간에 논의됐던 내용”이라면서 “미국 정부측에 이와같은 구상을 알렸더니 ‘좋은 아이디어’라며 적극 환영의 뜻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탈북자들의 미국 망명 규모와 관련, 이 관계자는 “200~1천명까지 얘기되고있으나 미국 정부의 입장은 숫자를 정한 바 없고 사례별로 망명여부를 허용한다는 것”이라면서 “일단 이번 탈북자들의 미국 망명성사로 탈북자들의 제3국을 통한 미국행의 길은 확실히 열린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미국의 탈북자 망명허용 기준과 관련, 미국은 북한 주민 및 탈북자들의 인권 문제와 아울러 미국에 대한 테러 가능성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면서 인신매매나 성폭력 피해자, 고아 등이 우선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