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인권위원장 “北인권 관심 유도할 것”


미국 의회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오바마 행정부를 강하게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의 크리스 스미스 인권소위원회 위원장은 “북한 인권문제에 관한 청문회를 준비중”이라며 “이전에도 북한인권 청문회는 몇 차례 있었지만, 이번에는 일회성이 아니라 계속해서 청문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8일 전했다.



이어 그는 “제112회 미국 의회가 북한인권 청문회를 철저한 방식으로 진행해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인권 문제에 더 깊은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스미스 위원장은 특히 “미국 정부의 현 대북정책에는 ‘핵문제’만 있고, ‘인권문제’는 없다”면서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대북정책에 적극적으로 관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중국 내에서 인신매매의 희생양이 된 탈북여성들의 처지를 ‘현대판 노예제’라고 비난하면서 탈북 여성들의 인신매매에 대해서도 오바마 정부에 대책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화당이 4년 만에 하원 다수당 자리를 탈환한 112대 의회에서는 북한인권 문제와 대북제재 목소리에 힘이 실릴 것이란 관측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