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대북규탄 결의안 의결

미국 하원은 25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천안함 조사결과를 지지하며 북한을 규탄하고 국제사회의 대응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의결했다.


하원은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천안함 사건 관련 대북 규탄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 찬성 411표, 반대 3표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은 “한국 정부의 조사 결과 보고서를 전적으로 지지하며, 천안함을 침몰시킨 북한을 가장 강한 어조로 규탄한다”면서 미국 및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에니 팔레오마베가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원장 주도로 발의된 이 결의안에는 하워드 버먼(민주) 하원 외교위원장, 일레나 로스-레티넨 외교위 공화당 간사, 게리 애커먼(민주) 외교위 부위원장, 도널드 만줄로 외교위 아태소위 공화당 간사 등 하원 외교위 민주.공화 양당 지도부가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버먼 외교위원장은 이날 별도의 성명을 통해 “정당한 이유가 없고 고의적인 이런 공격은 한국전 정전협정의 분명한 위배”라면서 “국제사회는 유엔안보리 결의 이행 및 새로운 다자.양자적 조치 검토를 통해 북한의 호전성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 하원 정보위원회 관련 소위는 26일 오후 비공개 청문회를 갖고 최근 한반도 상황과 관련한 정보당국의 보고를 청취할 예정이다.


한편 짐 웹(민주.버지니아)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은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한국, 태국, 미얀마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미국이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함께 중국에 대해 역내 안정을 증진시키는 책임 있는 방식으로 행동할 것을 촉구해야 할 시기”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중국의 행동은 지역 및 글로벌 리더로부터 기대되는 책임 있는 리더십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