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특수부대, 빈 라덴 사살…정의 실현됐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9.11 테러의 배후인 오바마 빈 라덴이 사살됐다고 1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TV 생중계를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빈 라덴이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 외곽에서 미군의 작전과정에서 사살됐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군이 빈 라덴의 시신을 확보했으며 작전 과정에서 미군이나 민간인의 피해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오바마는 미 정보 당국이 지난해 8월 빈 라덴의 파키스탄 내 은신처에 관한 믿을 만한 단서를 확보하고 이를 추적해왔으며, 지난주에 빈 라덴의 제거 작전을 단행할 충분한 정보가 확보됐다고 판단, 작전 개시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빈 라덴의 사망이 테러와의 전쟁에서 가장 중대한 성과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하고 “이제 정의가 실현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빈 라덴은 CIA의 공작에 의해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 근처 한 맨션에서 살해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동안 빈 라덴은 파키스탄 국경지역에 은신해 있는 것으로 추정돼 왔으나, 실제로는 수도인 이슬라마바드 인근에 은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발표 이후 언론브리핑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빈 라덴 제거 작전을 승인한 것이 지난달 29일 아침이며 작전은 30일 이른 아침에 개시됐다고 밝혔다.

작전 개시와 함께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 북쪽으로 약 100㎞ 떨어진 아보타바드의 빈 라덴 은신처를 목표로 헬리콥터를 이용한 공격이 이뤄졌으며, 헬기로 미군 특수요원들이 투입돼 지상에서 약 40분간 작전을 펼쳤다고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미국 정부는 확보한 시신의 DNA를 분석해 시신이 빈 라덴인 것을 확인했으며 파키스탄 정보당국도 “빈 라덴이 사망한 것이 맞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당국은 알카에다 등 빈 라덴 지지자들의 보복 공격을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