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태평양함대사령관 “北SLBM, 실질적 위협으로 간주해야”

스콧 스위프트 미 태평양함대사령관은 20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과 관련해 이를 지역 정세의 안정을 저해하는 실질적 위협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위프트 사령관은 이날 용산 미군기지에서 내외신 기자들을 만나 북한의 SLBM 사출시험 대해 “사진이 나온 데 불과하지만 SLBM 능력 확보를 위한 의지는 존재한다”며 “이는 (정세를) 매우 불안정하게 만드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SLBM 개발을 실질적인 것으로 간주하여 접근해야 한다면서 “최선을 희망하되 최악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SLBM 개발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할 수 없으며 ‘무언가 있다’고 가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스위프트 사령관은 또 북한 체제의 불투명성과 불확실성이 군사적 능력을 평가하기 어렵게 한다며 이러한 체제의 폐쇄성이 지역의 불안정을 심화시킨다고 지적했다.

그는 불투명성과 불확실성은 미국이 동북아 지역에 무력을 증강하도록 하는 요인이라면서 이란 핵협상 타결은 투명성을 높인 모범 사례로 북한도 이를 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올해 5월 사령관으로 임명된 스콧 스위프트 사령관은 주한미군 초도순시를 위해 지난 19일 취임 이후 처음 한국을 방문했다. 태평양함대사령부는 미군 태평양사령부 산하 해군력을 관할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