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태평양사령관 “北지도체제 변화로 우려 가중”

새뮤얼 라클리어 미국 태평양군 사령관 지명자가 김정일 사망 이후 한반도 안정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라클리어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 태평양군 사령부의 가장 큰 도전 과제로 북한을 지목하면서 “한반도의 안정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 우리의 최대 관심사는 한반도에서 억지력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탄도미사일 확산의 당사자로 판명됐고 이란 등과 기술협력을 하고 있다”며 “북한이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국제 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으며 최근의 지도체제 변화로 그런 우려가 더욱 커졌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 바깥에 있는 유일한 국가라는 점이 가장 걱정스러운 점”이라면서 “사령관 취임 후 (대북)정보력을 강화하고 군사대비태세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체제에 대해서는 “북한이 표면적으로는 안정을 유지하고 있으며 김정은을 중심으로 한 지도체제는 국내 문제에 집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주한 미군기지 이전 계획과 관련, 그는 “북한 화력의 사정거리 바깥으로 이전함으로써 방어력을 개선할 수 있다. 이는 비용절감의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