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태평양사령관 “北미사일, 동맹국 위협하면 요격”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군(PACOM) 사령관은 9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과 관련 “(미국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을 요격할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이날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한국 방어 계획에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것이며, 불필요한 긴장 고조를 피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끈질긴 핵무기와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 야망은 미국과 지역 동맹국들에 직접적이고 분명한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특히 “북한의 지속적인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 발전과 재래식 전력의 배치, 강압외교 등과 같은 비대칭 행위에 의존하는 것 등은 잘못 판단할 가능성이 있는 환경을 만든다”고 말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북한이 비무장지대에 대규모 전투 병력을 배치하고 있음을 지적한 뒤, “이는 미국과 한국의 민간인과 군 병력에 위협을 주고 있다”면서 “북한이 군사공격을 시도할 경우 미국과 동맹국은 준비해온 대로 대응할 준비태세가 갖춰져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무수단 미사일을 동해안으로 이동했다고 언급, 북한의 미사일에 대한 요격 결정은 미사일의 방향과 도달 지점에 근거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또 “북한의 젊은 지도자 김정은은 아직 상대적으로 검증되지 않았으며, 지난해 권력을 공고화했다”면서 김정은이 북한 주민들을 돌보기보다는 도발을 계속하려는 ‘급한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김정은이 김일성, 김정일과 다른 점에 대해서는 “아버지에게 각본을 받아 도발과 위협을 하고 다시 협상을 해서 보상을 얻어내는 패턴을 되풀이하고 있다”면서 “차이점이라면 김정은이 아버지나 할아버지에 비해 더 예측 불가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